소아암 투병 어린이들을 위해 참군인대상 수상금 전액과 헌혈증 기부

김재엽 소령, 진정한 ‘참군인’의 따뜻한 기부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0-01-15 00:21:22
  • 카카오톡 보내기
▲육군 53사단 코끼리연대 김재엽 소령이 가족들과 함께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서를 기부한 뒤 기념촬영를 하고 있다.(육군53사단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추운 날씨 몸과 마음이 힘든 요즘, 53사단 코끼리연대 김재엽 소령의 미담이 알려져 모두에게 따뜻한 감동을 주고 있다. 

 

53사단 코끼리연대 동원과장으로 근무 중인 김재엽 소령은 지난달 24일, 육군 ‘2019년 참군인대상 시상식’에서 참군인대상(위국헌신 부문)을 수상한 뒤에, 가족들과 함께 집이 아닌 부산 문현동에 위치한 ‘한국백혈병 어린이재단’ 부산 나음소아암센터를 방문했다.

 

김 소령은 작년 2월 TV에서 하루 평균 4명의 어린이들이 소아암 진단을 받고 대다수가 치료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연을 접한 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10년 간 모은 헌혈증 50장을 기부한 적이 있었다. 그는 이번에도 잊지 않고, 나음소아암센터를 방문하여 ‘참군인대상’ 수상상금 100만원과 1년간 모은 헌혈증 20장을 기부했다. 

 

김 소령은 평소에도 꾸준한 헌혈과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등록, 해외 결연아동 정기후원 등을 통해 소외되고 아픈 이웃을 돕는데 앞서왔으며, 이번 기부를 통해 소아암 어린이들에 대한 지원 정보를 부대 전우들에게 전달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등 생명나눔 정신의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 소령은 “턱없이 부족하지만 이번 기부를 통해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삶의 희망’이라는 가치를 나눠주고 싶었고, 앞으로도 군인으로서의 임무수행은 물론 생명나눔을 통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자 한다”고 말하며, 이날 함께 기부에 참여한 세 자녀들에게도 “주변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는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