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여유롭고 여행의 기대가 현실로 다가오는 매력적인 섬

굴업도, 서해의 숨은 보물섬 & 한국의 갈라파고스

한상길 기자
upload01@naver.com | 2018-05-14 08:00:26
  • 카카오톡 보내기
▲연평산에서 바라본 능선과 멀리 목기미해변의 모습.(사진=한상길 기자) 

[로컬세계 한상길 기자]굴업도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에 속하는 섬이다. 면적 1.710㎢, 해안선 길이는 13.9㎞이다. 이 섬은 최고봉인 덕물산(德物山, 122m)을 제외하면 높이 100m 이내의 구릉으로 이루어져 있다.


배편은 인천 연안부두에서 고속 페리로 1시간 10분쯤 걸려 도착하는 곳이 덕적도이다. 여기서  덕적제도간을 운항하는 나래호로 환승해야 갈 수 있는 곳으로 홀수일과 짝수일의 시간이 달리한다. 편도 총 소요시간은 짧게는 2시간 30분 길게는 3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조선 후기 김정호(金正浩)가 편찬한 ‘대동지지’ 덕적도진조에는 “굴압도는 사야곶 서쪽에 있다”고 는 기록돼 있다. 굴은 굴(屈)자와 오리 압(鴨)자로, 굴압도는 지형이 물위에 구부리고 떠있는 오리의 모양과 비슷하다 하여 붙여졌다.


1910년경부터는 굴압도가 굴업도(屈業島)로 바뀌었다. 1914년에는 팔 굴(掘)자와 일 업(業)자를 써서 덕적면 굴업리(掘業里)가 됐다. 굴업(掘業)은 땅을 파는 일이 주업이라는 뜻으로 굴업도는 쟁기를 대고 갈만한 농지는 거의 없고 모두 괭이나 삽 등으로 파서 일구어야하기 때문에 굴업(掘業)이란 지명이 됐다.

 

▲굴업도 마을의 전경.

 

굴업도는 섬 전체의 경관이 수려하다. 마을에서 남쪽에는 큰말 해수욕장이 있고, 오른쪽으로는 개머리 모양을 닮아 ‘개머리언덕’이라 부르는 구릉이 남쪽 바다로 머리를 슬며시 내밀고 있다.


짖을 일 없어 꿀 먹은 벙어리인 개머리언덕은 완만하게 부드러운 곡선에 나무 한 그루 없이 초원만이 있을 뿐이고 여기에 희미하게 오솔길이 빛바랜 장식처럼 걸려있다.

 

▲평화와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개머리언덕의 초원지대 모습.


수평선의 단조로움과 이곳의 정적이 한데 어울려 무심함이 풍경 곳곳에 묻어난다. 이 섬이 백패킹의 천국이라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이 지대에는 텐트가 점박이 무늬처럼 여기저기 박혀있다.

 

▲텐트가 점점이 쳐져있는 개머리언덕의 초원지대. 밤에 천상에서 쏟아져 내리는 별빛은 환상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이 섬은 사슴 천국이다. 한때 주민들이 방목했던 꽃사슴들이 이젠 야생화돼 8가구에 20명인 현재 이곳의 주민의 수보다도 5배나 많은 100여 마리가 된다 하니 여기의 실질적인 주인은 사슴이다.

 

▲개머리언덕의 능선에서 사슴들이 풀을 뜯고 있다.


이들의 배설물이 섬 전체에 뒤덮여 있다. 이 현상은 연평산이나 덕물산의 정상까지도 예외가 아니다. 이들의 피해로부터 대비하기 위해 주민들은 텃밭에도 그물막을 쳐서 체소를 재배한다.

 

▲사슴으로 인한 피해 방지 목적의 그물이 마을의 텃밭을 에워싸고 있다.


마을에서 동북 방향의 목기미해변의 기시점과 종료점에 있는 해안 기슭 비탈에는 해풍과 모래의 조화로 생겨난 사구와 사빈 등이 있어 다른 곳에서는 좀처럼 불 수 없는 자연현상을 목격할 수 있다.

 

▲목기미해변에서 볼 수 있는 해안 기슭의 모래사구와 사빈지대.


목기미해변은 이 섬의 또 하나의 해수욕장이며 또한 연평산과 덕물산으로 가는 길목이기도 한 낮은 구릉 모양의 모래사장인데 데 이곳을 중심으로 바다가 양쪽으로 갈라져 있어 서로 다른 파도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이 해변을 건너면 능선이 양쪽으로 갈라지며 좌 연평산 우 덕물산이 자리한다. 이 산들은 그 자체의 모습도 아름답지만, 이들 산의 정상에 각각 올라 서로의 모습을 바라보는 전경과 해안선 그리고 해수욕장의 모습은 가슴이 뻥 뚫리는 시원한 느낌을 받는다.

 

▲연평산에서 바라본 덕물산의 전경과 해안선 그리고 해수욕장의 모습은 가슴이 뻥 뚫리는 시원한 느낌을 받는다.


또한 개머리 언덕의 주둥이에 해당하는 지역과 토끼섬과 연결되는 본섬의 해안에는 해안절벽이 있다. 이들 지역을 걸어보면 스릴도 느낄 수 있고 용암이 굳어지면서 만들어진 오묘한 색깔의 바위와 암석들을 보는 즐거움과 그 절경에 다시 탄성이 나온다.
▲토끼섬의 모습.
▲토끼섬과의 연결부인 본섬의 해안절벽의 모습.


한때는 방폐기장으로 거론되기도 했고, 지금은 기업의 레저개발 계획으로 인한 출입제한이라는 표지판이 마을 입구에 설치되어 있어 머지않은 미래에 섬 생활의 변화와 여행객들의 자유로움이 제한받을 것 같다.


하지만 ‘서해의 진주’ ‘서해의 보물섬’,‘백패킹의 천국’, ‘한국의 갈라파고스’라는 별칭이 붙은 이 섬이 지닌 매력은 변치 않을 것이므로 사람들의 발걸음은 멈추지 않을 것 같다.

 

▲덕물산에서 바라보는 연평산의 모습.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