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해수욕장 종합치안대책 보고회의 개최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19-06-27 05:15:46
  • 카카오톡 보내기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부산지방경찰청은 7월 1일부터 본격적인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해수욕장 관할 경찰서장과 부산경찰청 관련 과·계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수욕장 종합치안대책 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약 2개월간 해운대 해수욕장을 비롯한 7개 해수욕장에 여름경찰관서를 운영한다.

 

피서지 치안활동 및 질서유지를 위해 7개 해수욕장에 순찰 등 전종요원, 교통, 형사 등 216명과, 경찰관 기동대, 상설중대 등 가용경력을 최대한 배치해 부산을 찾는 피서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피서지 분위기 조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부산은 국내·외에서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세계적인 해양관광도시로 올해도 무더위로 인해 예년 못지않게 피서객이 찾아올 것에 대비, 성범죄 및 교통·행락질서 등 관광치안 확보를 위해 각 부서별 대책 강구 회의를 가졌다.

 

특히 해운대·광안리 등 각 해수욕장별 다양한 축제와 송도 해수욕장의 천마산터널 개통에 따른 방문객 증가로 교통정체가 많을 것으로 예상돼 이들 지역에 대한 해수욕장 접근로 등 상습침체 예상지역 및 시간대에 교통경찰관을 탄력적으로 집중배치한다.

 

불법촬영 등 성범죄예방 및 검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사전 성범죄예방 홍보물(플래카드 등) 등을 제작 해수욕장 곳곳에 부착했다. 개장 후에는 ‘성범죄전담팀’을 보강, 7개 해수욕장에 80여 명을 배치, 초소형 전문탐지장비를 활용 공중화장실 등 불법촬영 범죄 우려 지역 중심 집중단속 실시한다.

 

범죄신고 분위기 활성화를 위해 범죄자를 검거하거나 범인을 신고해 검거하게 한 사람 등은 심의를 거쳐 소정의 신고보상금 지급을 확대하는 등 신고유도를 통해 증거확보가 쉽지 않은 성범죄에도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바다축제 등 피서철 어수선한 분위기를 틈타 절도, 소매치기, 갈취폭력 등 범죄와 성범죄 예방활동 강화를 위해 형사전담팀·관광경찰대,국제범죄수사대, 경찰관기동대 등 상설부대를 집중 배치하고 사전 홍보와 단속활동을 병행하기로 했다.

 

해수욕장 내 발생하는 형사사건뿐만 아니라 분실물 등 각종 신고사건도 원스톱 업무처리시스템을 도입, 해수욕장 내에서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민원업무도 개선 추진하기로 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범죄취약요소를 점검하고 지자체 등과 협업을 통해 취약요소를 제거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