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항만소방서, 단독경보형감지기로 인명 및 재산피해 막아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0-02-15 07:27:01
  • 카카오톡 보내기
▲화재현장 사진.(부산 항만소방서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부산 항만소방서(서장 최대붕)은 지난 13일 부산 영도구 남항동의 컨테이너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동했으나,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작동한 덕분에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15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A(56세,여)씨가 주방에 냄비를 올린 가스레인지를 켜둔 채 외출을 하면서 음식물 과열 화재가 발생했고, 연기에 의한 단독경보형감지기 경보음소리를 들은 이웃인 B(38세. 남)씨는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에 타는 냄새를 확인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했다. 소방서 측은 이날 화재로 냄비 등 주방용품 일부가 그을음 등 피해를 입었지만 미미한 정도였으며, 단독경보형감지기의 작동으로 인한 빠른 화재 발견 및 대처로 피해를 최소화 했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연기 발생 시 경보로 화재 발생 사실을 알려주는 장치로 2012년 2월 가정 내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가 의무화됐다.

 

항만소방서 관계자는 ”아직 설치하지 않은 주택 거주자께서는 단독형감지기에 의한 초기 화재인지로 인명 및 재산피해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필수 주택용 소방시설을 꼭 설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