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의료기관 764곳에 대응절차 안내 및 대 구민 홍보 총력
서울시 및 질병관리본부와 협력… 설 연휴 24시간 비상연락체계 유지

영등포구, 중국 우한 폐렴 선제 대응… 대책반 가동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20-01-23 08:04:39
  • 카카오톡 보내기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원인불명의 폐렴(이하 우한 폐렴)의 국내 첫 확진 사례가 지난 20일에 발생한 가운데, 서울 영등포구보건소가 지역 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선제적인 대응과 예방책 마련에 나섰다.


영등포구보건소는 확진자 발생보다 1주일이나 앞선 지난 14일부터 '신종감염병증후군(우한 폐렴) 확산 대비 예방 대책'을 수립하고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지난 7일, 구는 관내 의사회 및 한의사회 등 유관기관을 비롯해 의료기관 764곳(병원 30곳, 의원 338곳, 치과의원 235곳, 한의원 151곳, 부속의원 10곳)에 우한 폐렴 대응절차를 공문으로 안내해 우한시로부터 입국한 자 중 호흡기 증상자에 대한 감시 체계를 강화, 유증상자 발생 시 신속히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를 완료했다.


특히 대림동 등 중국인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에 이번 설 연휴기간(중국 춘절 등) 중 대규모 중국 방문이 있을 것으로 예상, '감염병 예방 행동 수칙' 관련 현수막·포스터·배너 등을 18개 동 주민센터 전체에 게시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제작한 안내 전단지 1만 부를 배포하고 구 소식지 및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대 구민 홍보를 통한 폐렴 확산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현수막·포스터 등 홍보물에 중국어를 병행 표기해 관내 중국 출신 거주민들 또한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폐렴 예방에 동참하도록 했다.


또한 구는 감염병 확산 종료 시까지 선별진료소 운영 및 방역대책반을 편성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함으로써, 감염 의심 신고 접수 시 서울시 및 질병관리본부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환자 해당 여부를 신속히 판단하고 대처하는 등 환자 발생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

채현일 구청장은 “중국 우한 폐렴 확산 예방을 위해 구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만큼, 이번 설 연휴 해외여행을 계획할 경우『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하도록 구민들에게 재차 홍보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도 환자 발생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각오로 예방과 초기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