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콘텐츠 수출 현지화 일자리 지원으로 코로나19 해외수출 공백 막는다

콘텐츠 해외진출 80개 기업의 현지화 전문인력 총 160명 일자리 지원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수출 공백기, 수출 전문 일자리 지원으로 심폐소생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8-06 08:13:00
  • 카카오톡 보내기
▲해외수출 콘텐츠 현지화 일자리 지원 배너 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 콘텐츠 분야 일자리 지원을 위한 ‘해외수출 콘텐츠 현지화 일자리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수출용 콘텐츠 제작, 해외 마케팅, 현지어 번역, 해외정보 수집 등의 콘텐츠 현지화 작업에 대한 집중 지원을 통해,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향후 재개될 콘텐츠 해외진출에 대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또 현지화 업무 전문인력에 대한 인건비 지원으로 콘텐츠 수출을 원하는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콘텐츠 전문인력의 일자리 위기를 극복하는 직접적인 도움이 되고자 한다.


지원대상은 방송, 게임, 만화(웹툰), 애니메이션, 캐릭터, 음악, 이야기, 영화 콘텐츠 장르 중 즉시 해외수출 수요가 있거나 구체적인 현지화 계획이 있는 기업이다.

 

선정된 80개 내외 기업은 수출용 홍보마케팅 콘텐츠 제작, 기존 홍보마케팅 콘텐츠의 현지어 재제작, 해외시장 정보 수집 등 콘텐츠 수출 업무를 수행하는 신규 인력 2인 내외의 인건비를 최대 월 200만 원까지 최장 5개월 간 지원받을 수 있다.


선정 시 ▲수출계약을 체결한 기업 ▲취업취약계층 또는 청년층을 채용한 기업 ▲기업규모가 영세한 기업(10인 이하 사업장) ▲관련 분야 전공 또는 자격증 소지자를 채용한 기업을 우대할 방침이다.

 

또한 본 사업은 현지화 전문기관인 주식회사 아리랑TV미디어와 협력해 사업관리의 전문성과 체계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콘진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콘텐츠 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방송 프로그램 제작 인건비 융자 지원, 콘진원 입주 점포 및 기업 임대료 인하,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 지원, 뮤지션 공연 개최 지원, 랜선 콘서트 개최 등 업계가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긴급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콘진원 해외사업본부 박승룡 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시기의 단기적인 일자리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되었다”며, “해외 수출을 위한 마켓‧행사 등이 취소되고 있는 상황에도 콘텐츠 수출을 위한 기업 활동이 단절되지 않고, 전문 인력 또한 일자리 위기를 겪지 않도록 긴급 자금을 수혈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사업의 세부 내용은 콘진원 및 아리랑TV미디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서 양식을 내려 받아 10월 31일까지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 기업은 접수 선착순으로 평가를 거쳐 선정될 예정이며, 예산 소진 시 사업이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