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022까지 보건의료계획 수립…의료 사각지대 없앤다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19-02-06 08:15:45
  • 카카오톡 보내기

▲수원시청 전경.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수원시는 의료 사각지대 없는 보건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제7기 지역보건의료계획(2022까지)을 세우고 보건·의료분야의 4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4대 추진전략은 건강한 사람, 행복한 마을, 살고 싶은 수원’을 비전으로 ▲지역 내 건강격차를 줄이는 지역보건의료 보장성 강화 ▲누구나 누리는 지역건강 돌봄체계 확충 ▲주민이 주도하고 지역이 함께하는 건강마을 환경 조성 ▲마음건강 돌보는 정신건강도시 구축 등을 중심으로 19개 추진과제와 74개 세부과제를 추진한다.


올해는 시민의 건강 격차를 줄이기 위해 건강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한다.


먼저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무료 건강검진·예방접종(A형간염, 로타바이러스)을 제공하고,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자에게는 보건소의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연계해준다.


동네 의원과 보건소 관계자가 함께 홀몸 어르신 집을 방문해 맞춤형 통합 케어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동의보감’ 서비스도 운영한다.


치매안심지원체계도 구축한다. 치매 조기검진, 치매 고위험군 대상 인지강화 교실 운영, 민·관 치매협의체 구성, 치매환자 일대일 결연으로 환자 지원하는 ‘치매파트너’ 양성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전개한다.

 

또 관내 56개 중학교 2·3학년 학생 2만4000여 명을 대상으로 무료 결핵 검진을 한다. 임산부 심리 검사, 난임 시술비 지원 등 모자보건사업도 진행한다.


아울러 감염병 우려 지역 입국자 추적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위기 상황 발생 시 방역대책반(비상대책반)을 꾸려 종합 대응에 나서는 등 지역건강 돌봄 체계도 확충한다.


이밖에도 맞춤형 식단, 건강 상식 등을 알려주는 ‘찾아가는 주민건강 체험터’, 성인·청소년 대상 ‘금연 클리닉’, ‘건강한 음주문화 만들기 캠페인’ 등으로 지역주민과 함께 건강마을을 조성한다.


김혜경 수원시 장안구보건소장은 “수원시 4개 구 보건소는 물론 민간단체와도 협력해 다양한 보건의료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의료 사각지대 없이 모든 시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