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물산업 중소기업 데이터 활용 지원 협약

박민
local@localsegye.co.kr | 2019-07-19 09:38:43
  • 카카오톡 보내기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협약식’ 기념사진.(수자원공사 제공)
[로컬세계 박민 기자]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18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95개 데이터 수요 및 공급기업과 데이터 구매 및 가공 지원을 위한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중소벤처기업 발전과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5월 환경 및 물산업분야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평가를 통해 총 76개 데이터 수요 기업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 협약으로, 수자원공사는 올해 말까지 전체 22억 원 규모로 중소벤처기업의 경영과 기술개발에 필요한 시장 동향, 관련 분야 특허 기술, 위성영상 등 각종 데이터의 구매와 기업별 맞춤형 데이터 가공 서비스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중소벤처기업은 데이터 구매 및 가공서비스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신규 수요 창출에 따른 데이터산업의 매출 및 판로확대에 기여 할 전망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계기로 데이터산업 활성화는 물론 전문적인 데이터를 활용한 중소벤처기업의 역량 강화를 통해 대한민국 물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