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종현 대표, 폭염피해 구제 및 장단기 대책 시급하게 세우겠다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단, 폭염‥‘가축피해농가’ 찾아

주덕신 기자
jdsdpn@naver.com | 2018-08-04 09:44:47
  • 카카오톡 보내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이 안성시 폭염 가축피해농가를 찾아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경기도의회 제공) 
[로컬세계 주덕신 기자]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이 지난 3일  안성시 가축 푹염 피해농가를 방문해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향후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가축 피해농가 방문에는 염종현 대표의원을 비롯해 남종섭 총괄 수석부대표(용인4), 정윤경 수석대변인(군포1)과 우석제 안성시장, 안성지역 도의원인 백승기, 양운석 의원, 안성시의원들이 함께 했다.


더불어 경기도 및 안성시 관계부서 공무원 등도 배석해 폭염에 따른 축산 농가의 어려움을 살폈다.


폭염이 길어지면서 이달  2일 현재 전국 2257 농가에서 338만 마리의 가축들이 폐사하는 등 농가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도 200 농가에서 35만 마리의 가축들이 폐사해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경기도의 가축 폐사율은 전국 농가 대비 10%에 이른다.

 


육계 5만3000마리를 키우고 있는 한경택씨는 “육계들은 폭염에 가장 취약한 가축중의 하나다. 환기 및 냉방시설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재해보장 보험 가입이 필요하지만 도에서 지원되는 재원은 신청자가 많아 상반기면 고갈된다. 좀 더 많은 농가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염종현 대표의원은 “올해 폭염은 재난수준으로 많은 곳에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현장 방문을 통해 축산 농가들이 폭염 때문에 정말 말 못할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게 됐다”면서 “지구 온난화가 계속되면서 이 같은 폭염피해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 집행부에 강력하게 요구해서 시급한 가축 폭염피해 구제 뿐 아니라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폭염 피해농가 구제 및 예방을 위해 비타민 등 면역증강제 8240개를 구입해 축산 농가에 배포했다. 추경을 통해 단열처리, 환기시스템, 에어쿨시설 등 폭염대비 예산을 증액 편성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