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강의 솔루션 ‘U+라이브클래스’, AI로 원격 강의 집중력 높인다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2021-09-13 10:02:12
  • 카카오톡 보내기
-LG유플러스 지난 7월 출시한 ‘U+라이브클래스’ 기능 강화…온라인 교육에 특화
-YBM에듀에 시범 적용, 3500명 수강생 동시접속도 거뜬…기업 임직원 교육에도 적용
-교육 콘텐츠 기업과 제휴 확대…임직원 교육 필요한 기업 시장 진출 계획
▲LG유플러스는 원격 강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솔루션인 ‘U+라이브클래스’를 고도화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U+라이브클래스’를 사용하는 모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온라인 교육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U+라이브클래스’의 교육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고 13일 밝혔다.

‘U+라이브클래스’는 최대 2만명이 동시에 고화질의 강의 콘텐츠를 끊김없이 시청할 수 있는 교육 전용 솔루션이다. 외국어 공무원 교육 등을 제공하는 학원이나 임직원 교육을 원하는 중견 대기업은 U+라이브클래스를 활용해 손쉽게 고품질의 원격 강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외국어교육 전문기관인 YBM에듀와 손잡고 지난 7월부터 U+라이브클래스 기반의 실시간 온/오프라인 강의 서비스 ‘불.라.방(불같이 오를 나의 실력 라이브 방송강의)’을 선보였다. 불.라.방은 두 달 만에 누적 9000여명의 수강생을 모았고, 최대 3500명의 수강생이 동시에 접속해도 끊김 없는 강의 영상을 송출하는 등 성과를 거둔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고객사인 YBM에듀의 목소리를 반영해 ‘U+라이브클래스’의 기능을 고도화했다. 원격 교육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강사의 다양한 강의 스타일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 연동 ▲강의시작과 동시에 녹화가 시작되는 자동녹화 기능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집중도 체크 기능 ▲강의 모니터링 및 강사 지원을 위한 조교 기능 등이 도입됐다.

서비스 안정성도 향상됐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 1만여명 직원 교육에 U+라이브클래스를 활용, 안정적으로 솔루션을 운영할 수 있는 최적화 노하우를 확보했다.

기능 고도화를 바탕으로 LG유플러스는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YBM에듀에 이어 다양한 교육 콘텐츠 기업과 협업해 직업 공무원 자격시험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정기적으로 직원 교육이 필요한 기업,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교육 진행이 필요한 기업, 사내 이벤트성 행사를 기획하고 있는 기업 등 다양한 기업 교육 시장으로의 확대도 꾀할 방침이다.

박병주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U+ 라이브클래스는 오프라인 강의를 동시간대에 온라인으로 제공하여, 강사와 학생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게 하고, 다양한 강사 맞춤형 툴을 지원하는 등 학원 및 기업교육에 최적화된 온라인 강의 솔루션“이라며 “대면 교육 시장을 대체하는 것이 아닌, 온/오프라인 교육 환경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출시된 U+라이브클래스는 교육 방식에 맞춰 ▲최대 1000명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고, 수업 중 출석 체크와 실시간 퀴즈 등이 가능한 ‘튜터링모드’ ▲최대 40명이 얼굴을 보며 토의할 수 있는 ‘토론모드’ ▲최대 2만명이 실시간 강의를 시청할 수 있는 ‘강연모드’ 등 3가지 모드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교육에 특화된 기능인 ▲학생 수업관리 ▲자동 출석관리 ▲자료/화면 공유 ▲판서 도구 ▲실시간 채팅 ▲학습게시판 ▲소그룹 스터디 ▲과제 제출 등도 갖췄다.   [로컬세계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