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유통·가공사업 현대화 ‘박차’

군산시, 수산물 처리·저장시설 준공

양해수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7-19 11:10:58
  • 카카오톡 보내기

▲수산물처리저장시설.(군산시 제공)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가 수산물 유통·가공사업의 현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산시는 군산시수협 수산물처리저장시설을 지난 6월말 준공함에 따라 냉동·냉장 처리시설이 확충돼 대형어선 위판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냉동창고의 수용능력 포화로 타 지역에서 위판을 하던 어민들의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수산물처리저장시설은 군산시 소룡동에 위치하며 지상 2층, 연면적 3,813㎡로 총 사업비 90억원(국비 27억, 시비 27억, 자부담 36억)을 투입해 건립했다.


주요시설로는 동결시설, 냉동·냉장시설 등을 갖추고 있으며, 냉동 수산물은 최대 46톤, 냉장 수산물은 최대 4,232톤까지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지역 수산물 냉동, 냉장시설의 소규모 및 노후화에 따른 처리저장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국비 활동을 벌여 사업을 확정했으며 지난해 6월 착공, 오는 8월 경 준공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수산물 처리저장시설의 건립으로 우리지역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을 안전하고 위생적인 공급과 성어기 수급조절을 통해 최고 품질을 자랑하던 옛 명성을 되찾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신선도 제고와 안정적인 판로 확보 및 유통비용 절감을 통해 관광객 유치는 물론 어가소득 증대와 유통질서 확립 등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해망동에 위치하고 있는 수산물종합센터도 해양수산 복합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시는 노후화된 미관과 안정성 문제가 이어져온 수산물종합센터의 개선과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2021년까지 4년간 총 125억원을 투입해 해양수산 복합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사업 진행 중에 있다.


시 관계자는 “수산물 가공 및 유통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국내·외 판매 소득을 증대시켜 수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