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브랜드 아이덴티티 정립한다"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05-23 10:40:13
  • 카카오톡 보내기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가 시니어 관리자들과 만나 회사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쌍용차 제공)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는 지난 22일 경영진과 실무 관리자들이 쌍용차 고유 브랜드 가치와 제품 아이덴티티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2019 쌍용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SLRT)’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쌍용차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행사에는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진과 본부장, 각 부서별 팀장 등 쌍용차 시니어 관리자 210여 명이 참석했다.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은 경영진과 시니어 관리자 간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열린 경영의 일환으로, 쌍용차는 CEO 라운드워크, 신입사원 CEO 간담회, 현장감독자와의 CEO 간담회 등 직급별, 부문별 다양한 소통의 장을 정기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특히 이번 자리는 지난 4월 취임한 예병태 신임 사장이 참석한 첫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인 만큼 ‘Let’s explore the SYMC Identity’를 주제로 그 어느 때보다 쌍용차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들이 오갔다.

 

▲쌍용자동차 시니어 관리자들이 지난 22일 안성에 있는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9 쌍용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또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제품 디자인에 대해 보다 전문적인 시각을 가지기 위해 사외 브랜드 전문가 등을 초빙해 강의를 듣고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의 경쟁이 심화될수록 확실하고 독특한 브랜드 아이덴티티 정립이 중요한 만큼, 오늘 라운드 테이블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은 쌍용차의 미래를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회사 구성원들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해 작지만 강한 회사, 글로벌 SUV 명가로 성장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