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악성민원 대응 민원업무담당공무원 보호방안 수립·추진

김병민 기자
bmk8899@naver.com | 2021-09-15 11:51:26
  • 카카오톡 보내기
▲평택시청 전경.


[로컬세계 김병민 기자]경기 평택시가 폭언・폭행 등 악성민원으로부터 민원담당공무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직원보호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15일 평택시에 따르면 본청, 출장소, 읍면동 민원실에서 발생한 악성민원은 2020년, 2021년 각각 108건, 156건으로 해마다 증가 추세에 있으며, 단순 폭언 이외에 위협・협박, 주취소란 등 직원들에게 실질적으로 위협이 될 수 있는 중한 악성민원 사례들도 상당수 포함돼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긴급하다고 판단해 이와 같은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직원 보호방안으로는 민원업무담당공무원 보호를 위한 조례제정, 유선상 직원보호 음성안내문 송출, 악성민원 상황을 실시간 촬영할 수 있는 ‘웨어러블 캠’ 도입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직원보호를 위한 조례제정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조례안에는 ▲심리상담 및 의료비 지원 ▲안전시설 확충 ▲법률상담 제공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며, 조례 제정에 필요한 절차들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될 계획이다.


또 직원보호 음성안내 연결음 개선방안으로는 최초연결음에 직원보호조치 추가, 폭언 지속시 상담거부ARS송출 기능, 녹음기능 확대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민원공무원 보호방안의 수립은 시 소속 직원들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민원실 환경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직원과 시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시책”이라고 말하며, 직원과 시민 모두가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