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비응항에서 어선 전복 구조작업

양해수 기자
yhskj4819@hanmail.net | 2019-02-06 12:04:33
  • 카카오톡 보내기

▲군산 비응항에서 어선이 침수 전복돼 해경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군산해양경찰서 제공) 
[로컬세계 양해수 기자]전북 군산시 비응항에서 어선 1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밤샘 구조작업을 펼쳤다.


6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5일 밤 8시 6분께 군산시 비응항내 수협바지 앞 해상에서 형망어선 A호(7.93t)가 침수·전복돼 구조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신고 접수 후 5분 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A호 반경 25M에 얇은 유막이 형성된 것을 확인하고, A호 주변에 방제 펜스형 흡착제 약 45M를 설치해 유막을 걷어내고 오염 확산을 방지했다,


이어서 보강줄로 A호를 육상에 안전하게 고정하고, 육상크레인을 이용해 A호를 바로 세운 후 배수펌프 3대로 배수작업을 실시해 6일 오전 4시 35분께 육상 안벽에 안전하게 계류했다.


A호는 지난 3일 입항 후 선원들은 모두 하선해 선원들은 없는 상태였으며, 경유 약 1600리터가 실려 있었다.


군산해경은 A호 주변의 해양오염 예찰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선주측과 협의해 가까운 조선소로 예인해 사고 발생 경위 등을 상세하게 조사할 예정이다.

 

▲군산해경이 비응항에서 침수 전복된 선박을 인양하기 위해 보강작업을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