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새벽출근 부모 빈자리 채워주는 ‘아침시간 틈새돌봄’ 시범운영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19-07-18 12:51:42
  • 카카오톡 보내기

▲오산시 제공.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오산시는 부모가 새벽 일찍 출근하는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아침 7시30분부터 9시까지 맞춤형 돌봄 서비스 ‘아침시간 틈새돌봄’을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시범서비스는 오산고현초등학교 내 시민개방형 도서관인 꿈키움도서관에서 실시한다.

현재 16명의 아동이 이용 중이며 오산시는 시범운영 결과를 집중 분석해 지역 현실에 맞은 돌봄 모델을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아침 틈새돌봄은 이른 시간 주양육자의 출근 및 기타사유로 아침 일찍 등교해 혼자 교실에 있는 아동을 위해 마련된 맞춤형 돌봄 서비스이다.

돌봄교사가 아동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아동들이 학급으로 가기 전 정서적 안정감을 가질 수 있도록 자유롭고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

시는 틈새돌봄 제공을 위해 지난 6월부터 학부모, 지역 내 돌봄기관, 초등교사, 실무자 등 약 10명의 틈새돌봄 프로그램 연구팀을 구성해 아동의 연령, 발달, 욕구, 관심 등을 고려한 돌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연구팀에서 제안한 프로그램은 시범운영을 통해 아이들의 관심분야와 욕구를 세밀하게 반영해 오산형 돌봄 프로그램 매뉴얼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오산교육재단과 연계해 마을돌봄 학부모 스터디를 통해 돌봄교사 인력을 양성해 수요가 있는 지역에 방과 후 틈새돌봄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아침돌봄을 지원하는 마을선생님은“평소 다른 친구들보다 아침 일찍 학교에 와 혼자 교실에 있거나 집에서 혼자 있는 아이들을 보면 안타까움이 컸다”며“이른 시간 학교와 가까운 곳에서 아이들을 안전하게 돌볼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1학기 아침 틈새돌봄 운영 결과를 토대로 틈새돌봄 연구팀과 기타 협업 기관들과 함께 시간제 틈새돌봄의 선도 모델화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지역의 공공과 민간자원을 적극 활용해 오산시 아이들이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지역 전체의 노력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틈새돌봄 사업 참여 및 돌봄교사 신청 등 틈새돌봄사업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오산시청 아동청소년과(031-8036-7881~3)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