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틈새돌봄 더욱 촘촉하게” 연구팀 위촉식 및 간담회

고용주 기자
yjk2004@naver.com | 2019-06-26 13:47:53
  • 카카오톡 보내기

▲오산시 26일 시청 집무실에서 오산형 온종일 돌봄 ‘함께자람’ 생태계 구축 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식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오산시 제공)
[로컬세계 고용주 기자]경기 오산시는 26일 시청 집무실에서 오산형 온종일 돌봄 ‘함께자람’ 생태계 구축 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틈새돌봄 연구팀 위촉식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틈새돌봄은 아침, 주야간 경계시간, 방학기간 등 절대적으로 돌봄 공급이 부족한 시간대에 학교 또는 마을의 도서관, 체육관, 작은도서관 등의 기존 공간을 활용해 보다 촘촘한 초등학생 돌봄망을 구축하는 시간제 돌봄 사업이다.


특히 학부모, 기존 돌봄기관 관계자, 초등교사, 실무자 등 10여 명으로 틈새돌봄 연구팀을 구성해 세심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연구팀은 시간대 및 아동의 연령, 발달, 욕구, 관심에 맞는 돌봄 프로그램 매뉴얼을 제작하고 이를 바탕으로 오산교육재단에서 운영하는 지역의 학부모들로 구성된 보육형돌봄스터디에 가이드라인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맡았다.

 

▲틈새돌봄 연구팀 간담회 모습.

내달 오산고현초등학교 시민개방형도서관(꿈키움도서관) 아침돌봄을 시작으로 육아나눔터(주야간경계시간돌봄), 아파트 커뮤니티공간(방학돌봄) 등에서 틈새돌봄을 시범 운영된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틈새돌봄 연구팀처럼 지역의 활동가를 양성해 틈새돌봄을 점차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틈새돌봄을 모델화하고 제도화하는데 온종일 돌봄 선도지역인 오산시가 앞장서는 만큼 초등돌봄의 최일선에서 역할을 해 오신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틈새돌봄 프로그램 연구 및 매뉴얼 제작에 애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