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윤 중위, '30cm의 선물' 소아암 환자 위해 모발 기부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1-10-07 14:35:02
  • 카카오톡 보내기
해군작전사, 임하윤 중위(진)소아암 환자 위해 3년간 기른 모발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부
봉사활동 당시 자신의 긴 머리를 부러워하는 소아암 환우들을 보고 머리카락 기부 결심

 

 

▲해군작전사령부 근무하고 있는 임하윤 중위(진)는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3년간 길러온 자신의 머리카락을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증하는 현장. 해군작전사령부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해군작전사령부(이하 ‘해작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임하윤 중위(진)이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3년간 소중히 길러온 자신의 머리카락을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증하여 주변에 감동을 주고 있다.

 

2014년 설립된 어머나(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본부는 항암치료로 탈모가 심한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어린이용 가발을 제작하고 기부하는 단체다.

 

임 중위(진)은 부경대 학군단 후보생 시절 봉사활동으로 항암치료를 받는 소아병동을 방문했을 당시 자신의 긴 머리를 부러워하는 환우들을 보고 ‘어머나 운동본부’를 통해 머리카락을 기부하기로 결심했다.

 

약 30cm의 머리카락을 기부한 임 중위(진)은 날씨가 점점 추워지면서 어린 소아암 환자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머리카락 기부를 추진했다.

 

임 중위(진)은 “저에게는 자르면 그만인 머리카락이 누군가에게는 희망이 될 수 있을만큼 특별하고 기쁜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제가 기부한 모발로 제작된 가발을 받을 어린아이들도 씩씩하고 멋진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향후 임 중위(진)은 약 3년간 다시 머리카락을 길러 어머나 운동본부에 자신의 머리카락을 기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