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편제 소리꾼 故 정춘실 명창 남원에 잠들다

판소리 명창 故 정춘실 선생 남원 국악의 성지 봉안

이태술 기자
sunrise1212@hanmil.net | 2019-04-25 15:02:49
  • 카카오톡 보내기

▲남원시 제공. 
[로컬세계 이태술 기자]지난 23일 타계한 동편제 판소리 명창 故정춘실 선생의 유골 안치식이 25일 남원시 운봉읍에 위치한 국악의 성지에서 진행됐다.


故정춘실 선생은 1943년 남원 출생으로 강도근 명창에게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해 남원 춘향여성농악단에서 활동하는 등 약 30년간 춘향가, 흥보가, 심청가 등 판소리를 연마해 1991년 남원 춘향제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1998년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5호 판소리 동편제 춘향가 보유자로 지정돼 대한민국 국악 발전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특히 후학양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던 고인은 장흥도립대학, 남도예술고등학교, 광주예술고등학교에서 12년간 학생들을 가르쳤고, 광주 전통문화관에서 6년간 전통문화예술 강좌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판소리를 배울 수 있도록 지도했다.


남원시가 고인이 국악발전에 공이 많은 점을 인정해 유족의 뜻에 따라 국악의 성지 봉안시설에 안치하기로 해 25일 유가족의 주관으로 남원시 관계자 및 남원 국악인과 고인의 제자 등의 애도 속에 안치식이 진행됐다.

 

현재 국악의 성지 봉안시설은 석조 봉분형으로 총 140기의 유골 안치가 가능하며 현재까지 8기의 국악명창, 명인의 유골이 안치돼 있다.


남원시는 대한민국의 국악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국악인의 유골을 봉안시설에 안치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관리는 물론 매년국악대제를 통해 고인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