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양파 음식박람회 개최…‘고창양파’ 1.1톤 사용해 쿠킹클래스·직거래장터

고창 양파, 전국 양파 음식박람회 대표선수로 출전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19-07-19 15:07:35
  • 카카오톡 보내기

▲포스터.
전북 고창군은 오는 23일 한식진흥원 주관으로 열리는 음식박람회의 메인 식재료로 고창양파’가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고창군과 한식진흥원에 따르면 최근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오는 23일 서울 중구 청계로에 위치한 한식문화관에서 ‘식탁의 주인공, 양파 음식박람회’를 연다.


이에 따라 한식에 관심 있는 일반국민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함께하면서 ‘농생명 식품수도 고창’브랜드가 전 세계에 알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박람회는 양파가 식탁에서 훌륭한 만능 식재료임을 홍보하기 위해 농부, 요리사, 소비자가 함께 맛있는 음식을 만들고, 건강하게 양파를 소비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 될 예정이다.

 

진흥원은 이날 국내·외 참가자만 5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단단한 육질과 단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고창양파’가 메인 식재료로 선정되면서 고창에서 양파농사를 짓고 있는 김형준씨와 지역양파 농가들이 직접 서울지역 소비자들과 만난다. 이날 박람회에서 판매 될 고창양파만 1.1톤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식재료 조달을 담당한 농협경제지주 서울본부 관계자는 “서울지역 농협 직거래 장터에서 고창양파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어 강력 추천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날 스타셰프의 시연 및 토크에서는 ‘레스토랑 오세득’의 오세득 오너세프에게 양파를 활용한 간단 요리법을 배운다. 양파요리를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쿠킹클래스도 준비돼 있다.


선재 한식진흥원 이사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창지역 양파농가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창지역 수박과 보리, 복분자, 땅콩 등을 활용해 농가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프로그램을 추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