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건너 간 뽀로로, 지금 일본 어린이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이승민 특파원
happydoors1@gmail.com | 2020-01-21 16:29:30
  • 카카오톡 보내기
▲ ’REY’S IN’ 그룹 R’S ARTISTS 이마니시 가즈아키(今西一晃) 사장. (사진= 이마니시 사장 제공) 


[로컬세계 이승민 특파원]지난 19일, 한국의 인기 에니메이션 뽀로로(눈의 요정마을대모험)을 수입해 DVD 판매를 시작한 일본의 REY’S IN GROUP(회장 長戸秀介)의 신년회가 열렸다.


‘뽀로로’ 일본어판 프로듀스를 맡은 ’REY’S IN’ 그룹 R’S ARTISTS 이마니시 가즈아키(今西一晃)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한국에서 국민적인 인기를 얻었던 ‘뽀로로 눈의 요정마을대모험’을 일본어판으로 만들게 돼 개별적으로 큰 영광이고 일본 어린이들과 함께 기쁨이다. 흥미진진한 영상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교훈이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흥미롭게 감상해줄 일본 어린이들을 생각하니 즐거움이 앞선다”고 말했다.


‘뽀로로 눈의 요정마을대모험’은 작년 여름 '주식회사 ‘REY’S IN’ 이 수입하여 일본어판 판매용 DVD로 제작했다. 일본어판 제작을 위해 준비하여 6개월만에 일본어판으로 완성시켰다. 2019년 11월 25일, 일본 전국에서 인터넷 판매가 개시되었고 2019년 12월 24일부터는 일본 가라오케 ‘조이사운드’에서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일본에서 판매 중인 '뽀로로 눈의 요정마을대모험' DVD 앞면.

한국 에니메이션 ‘뽀로로’는 2003년 11월 27일, 뽀롱뽀롱 섬의 뽀롱뽀롱 숲에서 귀여운 펭귄으로 태어났다. 호기심 많은 꼬마 펭귄 뽀로로, 소녀 펭귄 패티, 소녀 비버 루피, 아기공룡 크롱, 5살 꼬마 백곰 포비, 작은 벌새 해리, 꼬마여우 에디, 로봇 로디, 마법사 드래곤 통통이, 외계인 뽀보와 삐삐 등의 캐릭터가 펼치는 이야기가 환상적인 동화나라의 세상을 그린다.

 
이마니시(今西 一晃) 사장은 일본어판 뽀로로 작품을 내놓으면서 “한국의 언어를 그대로 생생하고 실감있게 변역하여 일본어로 표현하기가 무척 어려웠지만 모든 제작과정을 완벽한 작품으로 다시 태어나게 해준 준비위원과 성우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국의 인기 에니메이션 '뽀로로' 홍보사진.

뽀로로 역에는 長谷川玲奈, 패티 役平沢セリナ, 크롱 役菊地桃子, 에디 役駒形友梨, 해리 役夏來サマー, 루피 役遠藤三貴, 포비 役新井慶太, 아티 役鮮于恩, 용암 괴물 仲台吉一, 공룡 喜多幡優, 촌장 柴田秀勝, 종업원 喜多幡優 눈요정 舎川普美, 立花彩希帆 , 藤美咲, 嶋田あさひ , 椿あやね, 角井ひかる , 神木祐希 , 佐藤郁, 노래 山本かおり, 음향감독 柴田勝俊, 録音調整:稲垣聡, 이그젝티브 프로듀서 長戸秀介、佐藤公彦, 프로듀서 今西 一晃、成田 拓也 등이 각각 역할을 맡았다.


한편 REY’S IN (レイズイン)은1982年 5月1日, 음악계의 건전한 발전과 향상을 목적으로 회사를 설립, 이후 아티스트의 발굴, 육성, 매니지먼트로부터 음원제작, 프로모션, 영상제작, 재킷, 포스터 제작 등에 이르기까지 종합 프로듀스 회사로 성장했다.

섹션제작 출판 음악저작권 및 출판물의 관리 개발 육성, 신인 발굴 육성, 소속 아티스트 회사제품의 프로모션 및 홍보, ‘레이즈인 아카데미’ 도쿄, 오사카, 나고야에 설립(신인 아티스트 육성), ‘레이즈인 패미리’ 설립(소속 전아티스트의 팬클럽 관리), R&A VOICE ACTORS ACADEMY 설립(노래할 수 있는 성우 아티스트의 육성) 각종 이벤트의 기획 제작, 애니메이션 및 영화 사운드 트랙, 기획 앨범 제작 등 음악예술과 관련된 다각적인 사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김정숙님 2020-01-22 16:17:14
뽀로로가 일본까지 갔군요.
우리의 에니메이션 자랑스럽습니다.
이마니시 사장님 감사드립니다.
일본에서도 뽀로로가 많이많이 사랑받길 바랄게요. 삭제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