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산업 사수·생존권 쟁취 기자회견 및 무기한 농성·1인시위 개최

한돈협, 5월 11일 청와대 사랑채 앞 기자회견 가져
청와대, 농식품부, 환경부 3곳에선 무기한 1인시위, 세종청사엔 천막농성
이명호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5-11 16:44:26
  • 카카오톡 보내기

▲오늘 11일, 청와대 앞에서 하태식 대한한돈협회 회장을 비롯한 관련 임원과 한돈 농가 참여자가 모여 ‘한돈산업 사수˙생존권 쟁취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였다. 이날 하태식 대한한돈협회회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ASF 피해지역 재입식 허용 등 요구사항을 밝혔다.(한돈자조금 제공)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5월 11일(월) 13시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한돈산업 사수·생존권 쟁취 기자회견을 갖고, 무기한 1인 시위와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과 회장단, 임원 및 한돈농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ASF 피해농가 재입식 요구, 최근 입법예고된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과 접경지역 축산차량 출입 통제 강화대책에 대한 재검토 등을 촉구하며 농가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대정부 장외투쟁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다.

이날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투명하고, 공정한 방역으로 전 세계적으로 호평가를 받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과는 달리 왜 대한민국의 ASF 방역은 농가의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돈농가 생존권 사수를 위한 농가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농수축산연합회 임영호 회장이 청와대 앞 ‘한돈산업 사수˙생존권 쟁취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지지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에서는 대한한돈협회 김정우 부회장이 가전법 개정안과 관련한 연대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한돈농가들은 투쟁선언문을 통해 ▲(재입식) 정부의 예방적 살처분 방역정책에 동참한 선량한 농가 즉시 재입식 허용 ▲(야생멧돼지) 광역울타리내 야생멧돼지 완전 소탕 ▲(살처분) 야생멧돼지 ASF 발생 시 살처분·도태명령 500m 이내로 제한 ▲(규제대응) 접경지역 한돈농가 출입차량 과도한 통제 강력 저지 ▲(피해보상) ASF 피해농가 영업손실·폐업지원 등 가전법 재개정 등을 요구하며,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농식품부·환경부 장관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기자회견과 동시에 5월 11일(월)부터 무기한으로 청와대, 환경부, 농식품부 앞에서 대한한돈협회 회장단과 9개도협의회장, 임원과 회원농가들이 참여한 무기한 1인 시위가 진행되며, 정부 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천막농성도 함께 진행된다.

 

▲청와대 앞에 모인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 및 화장단, 임원 및 한돈농가 참여자들이 ‘한돈산업 사수˙생존권 쟁취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여해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한편 협회는 당초 5월 11일(월)에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를 추진코자 하였으나 코로나 19로 인하여 「감염병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청와대 앞 집회가 불허됨에 따라 총궐기대회는 잠정연기하고, 기자회견과 1인 시위 및 천막농성으로 변경해 ASF 방역정책의 실태와 근본적인 문제점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한편 국회와도 연계, 정부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