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제5호 태풍 대응 비상근무체제 가동 “어업인 안전 최우선”

임준택 회장 “강풍, 집중호우 대비해 사고예방 철저히” 당부
고은빈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8-10 16:50:09
  • 카카오톡 보내기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이 태풍 경로를 살펴보고 있다.


수협중앙회가 제5호 태풍 장미에 대응해 10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비상근무체제 가동 등재난관리 대응 태세를 강화했다.


수협은 지난 9일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국 어선안전국과 회원조합 등이 공동으로 사전 예방활동에 착수하는 등 비상체제를 가동했다.


이후 태풍 북상에 따라 영향권역 해역별로 기상특보 상황에 따라 출어선 대피 지시, 사전 대피 계도 등 어업인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이 화상으로 대피 중인 정박 어선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수협 어선안전조업본부 상황실에서 근무 태세를 점검한 임준택 회장은 “태풍 소멸시까지 강풍과 집중 호우 등에 대비해 사고예방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하고 비상근무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또 홍진근 대표이사는 제주, 통영, 부산 등 태풍 주요 이동경로에 있는 지역 어선안전국장과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수협은 태풍 상황 종료시 까지 비상근무를 유지하고 유사시 신속한 구조와 피해복구를 위해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수협중앙회 홍진근 대표이사가 각 지방의 어선안전조업국장들과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