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무상교육' 올해 2학기 3학년부터 시작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9-04-09 18:09:36
  • 카카오톡 보내기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고교무상교육이 올해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시작해 내년에는 고등학교 2, 3학년 학생으로 확대된다. 2021년부터는 전면 시행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9일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회의실에서 당·정·청 협의를 갖고 이런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무상교육 실현방안’을 발표했다.
 

고교무상교육은 당초 국정과제 추진계획보다 1년 앞당겨 실현하는 것으로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대금 등을 지원한다.

대상 학교는 초‧중등교육법 상 고등학교‧고등기술학교 등이다. 다만 학교장이 수업료를 자율 책정하는 자율형사립고, 사립 특수목적고 등 교육청으로부터 재정결함보조를 받지 않는 일부 고등학교는 제외된다.

고등학교 무상교육 예산은 전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할 경우 매년 약 2조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에 중앙정부와 시·도교육청은 고교 무상교육에 필요한 재원을 2020년부터 20204년까지 5년간 절반씩 분담키로 했다.

 

▲교육청 제공.

아울러 올해 2학기부터 시행되는 고등학교 3학년 대상 시행 예산은 3856억원으로 이는 시·도교육청 자체 예산으로 편성‧추진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고등학교 무상교육의 안정적‧지속적 시행을 위해 필요한 예산, 제도개선과 법령 개정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한다는 기본 원칙에 합의하고 시·도교육청과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당·정·청 협의 내용을 골자로 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정안을 4월 초에 발의할 예정이며, 상반기 내 '초·중등교육법' 개정안과 함께 통과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고등학교 무상교육이 시행되면 그간 고등학교 학비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자영업자‧소상공인 및 영세 중소기업 가구 등 서민층의 자녀 학비 부담이 크게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에서 중학교 무상교육을 완성한데 이어 문재인정부에서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실현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출발선이 공정한 교육기회 제공, 초중고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기획재정부는 녹록치 않은 재정 여건 하에서도 핵심 국정과제이자 국민들의 기대가 높은 고교무상교육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국고가 지원할 수 있는 최대치를 재원 조달방안에 반영토록 노력했으며 이에 따라 차질없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