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영 행정부지사 명예퇴임식…34년 공직생활 '마침표'

최홍삼 기자
okayama7884@naver.com | 2019-02-14 17:59:59
  • 카카오톡 보내기


[로컬세계 최홍삼 기자]남궁영 충남도 제34대 행정부지사 명예퇴임식이 14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퇴임식은 양승조 도지사를 비롯해 공무원, 동료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남궁영 부지사의 이임을 격려했다.

1985년 공직(제20회 기술고시)에 입문한 남궁 부지사는 ‘충남도정의 역사’로 불릴 정도로 잔뼈가 굵다.

실제 1987년 충남도로 전입한 이래 농정유통과장(1996년), 혁신정책기획관(2007년), 경제통상실장(2011년), 기획관리실장(2013년) 등을 역임했다.

이후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연수원 기획부장과 정책기획관, 대변인, 제34대 충남도 행정부지사 등 국·도정 요직을 두루 거친 뒤 34년 공직생활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


▲남궁영 충남도 제34대 행정부지사(왼쪽)가 명예퇴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날 양승조 충남지사는 “남궁영 부지사는 뛰어난 행정력과 리더십을 발휘해 꽃박람회, 내포신도시 도청이전 등 국제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견인했다”며 “남궁 부지사의 제2 인생을 응원하며 도정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남궁 부지사는 이임사를 통해 “공직자 모두가 맞은 역할이 주어지고 그 역할에 최선을 다할 때 멋진 공연이 완성되고, 관객도 기립 박수를 칠 것”이라며 “충남이 전국에서 가장 행복한 지역이 되기를 바라며, 멀리서나마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궁 부지사는 금융회사의 부실채권 인수·정리, 기업 구조조정 등을 전담하는 준정부기관 한국자산관리공사 공공개발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