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Earth Human Epoch Conference]-(292) 표준의 시대

마나미 기자
manami0928@naver.com | 2021-10-09 18:15:01
  • 카카오톡 보내기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이과대학 명예교수

Age of Standards(표준의 시대)의 시작은 먹거리나 한약을 조제하기 위해 적량과 거리와 시간일 것이다. 과학 기술이 발달되면서 표준이라는 말이 많이 쓰게 되었다고 기억하고 있다. 

 

그러므로 표준은 세계의 사람들과 소통하는 제일 첫 단계라고 생각된다. 기술과 생산이 다양화하면서 표준은 다양하게 확산되어 왔다. 그러므로 언어는 통하지 않아도 물건의 표준은 어디를 가나 정확한 것이다.

 

산업혁명과 더불어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것과 속도를 내기 위해 표준은 그 가치를 보다 명확하게 하는 신뢰성의 소통이다. 인터넷 플랫폼시대는 표준처럼 명확한 큰 가치를 일으키고 있다. 

 

그러므로 시간과 공간의 절약 뿐 만아니라 공용 통일성을 보다 쉽게 해결하는 것이며 대단히 편리한 것이다. 제4차 산업혁명시대는 표준은 시간과 공간 수익을 좌우하는 숨어있는 이익인 것이기도 하다. 특히 인터넷으로 연결은 표준의 가치가 무엇보다 큰 기치를 발휘하고 있다. 이런 것뿐만 아니라 지구인이 현재 생활하는 지표이며 미래의 가치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시대 메타버스 시대엔 표준은 약속이며 가치이다. 또한 빅 데이터 분석을 위한 AI 머신 런닝 등 정확성은 표준의 설정이 무엇인지에 따라 형상과 이익의 차이가 발생하기도 하여 보다 명확한 표현의 공공성을 확보하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다. 

 

우리는 현재 새로운 기회를 맞이하고 있으며 그 기회는 새로운 표준이 새롭게 적용될 것이기 때문이다. 빅 테이터 시대에 생산되는 제품의 표준이 정해지지 않으면 구매자들이 구매가 어려우나 제품이 표준화 되었 다면 구매자들은 안심하고 홈쇼핑몰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구입하고 안정한 마음을 편하게 하고 안정성을 주고 있기에 표준은 모든 것과 소통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말하고 싶다.


그러므로 표준은 소통의 신뢰이며 코스트 앤 벤네핏의 결과를 축척하는 상업의 기반이 된다라고 강하게 말하고 싶다. 그러므로 표준을 가치를 창출하는 명확한 손익의 소통이다. 이소통은 지구의 사람들은 모두 소통을 활발히 하고 있다. 그러므로 표준을 제안하는 나라일수록 선진 과학화되어 거래의 불평등을 제거하고 최적화된 것을 유통의 기본이며 가치이다. 

 

현대의 유통은 모두가 안심하기에 택배로 주문을 하고 물건을 받은 것으로 아무 불편이나 문제가 있지않은 것이 표준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표준은 소통이며 믿음이며 거래의기본적 소통이다.

 

이 소통은 지구는 하나로 통일된 소통이다라고 생각하고 생동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표준에 대한 불만은 없다. 더정확한 소통일뿐인 지구생활의 거대소통의 표준이다. 

 

지금까지는 눈에 보이는것만으로 소통을 하였으나 과학문명시대는 소통이 너무 다양해 정말 소통인지 표준인자 알아볼 필요가 없는 소통이 되고있어 언어가 다르더라도 모두가 인정하고 소통하는 신기한 소통은 표준이다. 

 

지구의 인류는 현재 표준이라는 거대 단어에 의존하여 비용과 이익을 구분하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표준의 소통이 결국 과학시대의 진화이라고도 생각한다. 현재 인터넷트워크에서 표준은 가장 확실한 소통으로 누구나 반발하지 못한 것이라고 소통하고 있다. 그러므로 표준은 지구의 모든 생태환경의 편익을 보장하는 기계적 소통과 언어적 소통이 이 시대를 좌우하는 큰 역할을 하는 네트워트 플랫폼의 표준이다.


소통의 새로운 것으로 블록체인이 최신형 표준이며 소통으로 일확천금을 수입으로 즐거우하는 것 그소통이 있어 행복을 만끽하고 있어 값 상승 하락은 표준의 주파스이다. 표준에 의한 소통은 지금까지 사람이 소식을 갖고 전하는 것이었다면 현재는 표준이라는 것으로 그저 수치만 전하면 알고 인지하고 믿는 즉 다양한 소통을 순간 행하는 시대가 되어 누구도 불평불만없이 표준의 소통을 만족하기 때문에 순간 지구인의 소통하고 있는 표준이다. 

 

자세히 보면 국가마다 표준이 아니면 전 세계적 규모로도 표준이 소통되면서도 아무 불편 없이 쾌속 믿음으로 행복을 누리는 것이 표준이다. 그러므로 표준의 가치 기본이며 소통의 마하급 이라고 말하고 싶은 것은 지구의 사람들이 불평 없이 소통하는 것은 표준적 소통의 시간만족이기 때문에 행복의 표준이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이과대학 명예교수. 한국갈등조정학회장. (사)해양문화치유관광발전회고문. 땅물빛바람연구소장, New Normal Institute 연구소장. 풍수리감정사연맹 총재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