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맛, 최고의 가을 보양식…고등어· 대하

길도원 기자
kdw88@localsegye.co.kr | 2018-10-12 20:28:39
  • 카카오톡 보내기

수확의 계절인 가을에는 먹거리가 다양하다. 10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고등어와 대하가 선정됐다. 왜 가을에 꼭 먹어야 좋은지, 어떤 영향 성분이 있는지 알아보자.


◆ 고등어

 


고등어는 ‘바다의 보리’라는 별명으로 단백질과 지질이 풍부한 고열량 식품이다. 1년 중 가장 맛있는 시기는 지방질이 최대로 되는 가을에서 겨울까지이다.


5∼7월에 산란을 하고 여름을 지나 가을이 되면 살이 올라 맛이 있고 영양가도 높아진다. 산란을 마치면 먹이를 많이 먹는 탐식성이 있어 가을철 월동에 들어가기 전까지가 가장 맛이 좋은 이유이다.


고도의 불포화지방산인 EPA가 어류 중에서 가장 많이 들어있어 동맥경화, 혈전증, 고혈압, 심장질환 등의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혈관확장, 혈소판응고 억제, 혈압강하, 콜레스테롤저하 작용이 있다.


또한 DHA가 풍부해 자라나는 아이들과 수험생에게 아주 좋으며, 뇌 활동 촉진과 치매예방 등의 효과가 있다. 특히 꼬리 부근의 껍질과 살에는 비타민 B가 많아 피부가 예뻐지고 싶은 사람은 껍질 째 먹는 것이 좋다.


부패하기 쉬운 고등어는 자반, 얼간, 조림 등으로 만드는데 특히 소금에 절인 것을 ‘자반고등어’ 혹은 ‘간고등어’라고 한다. 싱싱한 생선을 맛보기 힘든 내륙지방 사람들이 즐기던 이 ‘간고등어’는 맛이 ‘생고등어’에 비해 독특해 바다 사람들도 즐기게 됐고 특히, 안동 지방의 ‘간고등어’가 유명하다.

 

◆ 대하

 


대하는 ‘몸집이 큰 대형새우’라는 뜻으로, 우리나라 서·남해에서 주로 잡힌다. 산란기인 9월부터 11월 사이에 맛과 영양이 풍부하며, 10월에 맛이 절정에 이르는 가을 보양식이다.


오래전부터 대하는 신장을 강하게 해 남성의 양기를 북돋아주는 식품으로 알려져 있으며 고단백, 저지방, 고칼슘 식품으로 어린이의 성장발육이나 다이어트에도 좋은 식품이다.


대하의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조성을 보면 글루탐산, 아르기닌, 아스파르트산, 글리신, 루이신 및 라이신 등이 많으며 필수 아미노산 역시 풍부하다.


대하(새우)나 오징어에 콜레스테롤이 많다는 이유로 먹기를 꺼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대하(새우)는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떨어뜨리는 몸에 좋은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HDL)과 타우린이 들어있어 혈관 속에 침착된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LDL)을 청소하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동맥경화, 뇌졸중, 심장병, 고혈압 등 순환기 계통의 성인병을 예방한다.


대하는 회, 구이, 튀김 등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그 중 굵은소금 위에 올려 구워먹는 소금구이가 대표적이다. 대하 소금구이를 먹을 때 일반적으로 머리는 떼고 먹는데, 머리 부분에 키토산과 타우린이 많이 들어 있으므로 바싹 구워 먹는 것이 건강에 좋다.


10월의 수산물로 선정된 고등어, 대하는 10월 한 달 동안 수산물 전문 쇼핑몰인 인터넷 수산시장(www.fishsale.co.kr)과 온라인 수협쇼핑(www. shshopping.co.kr)에서 시중가격보다 10~2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자료제공=해양수산부>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름
  • 비번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