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일 뚝섬한강공원 특설경기장…아시아 최초 도심 속 국제 스키대회
러시아, 이탈리아 등 7개국 70여 명 선수 참가해 1.3km 스키 레이싱

뚝섬한강이 눈밭으로 변신…'서울국제크로스컨트리스키대회'

이명호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1-30 23:13:05
  • 카카오톡 보내기

▲포스터.


[로컬세계 이명호 기자]높은 빌딩 숲과 한강이 보이는 도심 속 뚝섬한강공원이 눈밭으로 변신, 스키를 타고 1.3km 코스를 질주하는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장이 된다.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눈 쌓인 들판이나 산에서 스키를 신고 정해진 코스를 가능한 빨리 완주하는 동계스포츠 종목 가운데 하나다.


서울시는 31일 오전 11시 뚝섬한강공원 특설경기장에서 "2020 서울국제크로스컨트리스키대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서울시체육회가 후원하고, 서울시스키협회가 주관한다.


이 대회는 아시아 최초의 도심 속 스키대회로, 올해로 4회를 맞는다. 평창동계올림픽 붐 조성과 동계종목 활성화를 위해 2017년 시작됐다.


올해는 러시아, 이탈리아 등 크로스컨트리 스키 강국을 비롯해 7개국 7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이들은 약 1.3km 코스를 돌며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위해 평소 시민들이 조깅‧산책하던 뚝섬한강공원 수변무대와 음악분수 일대 약 1만5천㎡에 인공눈을 뿌려 특설경기장으로 변신을 완료했다.


대회가 끝난 후 이틀(2월 1~2일)동안은 선수들이 직접 뛰었던 특설경기장에서 시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직접 타보며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서울시는 이번 대회를 통해 동계종목을 활성화하고 스포츠 강국 ‘서울’과 함께 한강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도심 속에서 펼쳐지는 경기로 국내외 스키 팬들에게 이색 광경을 제공함으로써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대한 관심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국제크로스컨트리스키대회는 서울 도심 속에서 펼쳐지는 이색 스포츠대회”라며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접하고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서울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많이본 기사